본문 바로가기

혼/자/이/야/기

오늘은......

오늘은 아침부터 컨디션이 좋질 않다....

학교 가서도 그렇다... 왜 이럴까... 이유를 몰라서 답답 할 뿐이다....

당신이 없어서 그런 것일까 ?  정말 하루종일 우울하다

같은 방에 사는 한 애는 정말 사람 짜증나게 하는 구석이 있는 것 같다...

나이값좀 하지.....정말 하는짓 유치해 죽겠다....

학교가 끝난 후 우린 개인 행동을 하기로 했다... 나는 오늘 숙제도 있고 겸사겸사 공부도 할 겸

외출은 하지 않았다... 

한명이 그 때 나갔다 온덴다... 그 애가 나간 뒤 10분 후 또 한명의 애도 나간덴다...

그렇게 나간 뒤 세시간 후 둘이서 같이 들어온다.

돌아오는 길 한시간 전에  우연히 만났덴다... 같이 저녁도 먹고 들어왔나 보다...

같은방에 사는 한애는 또 무슨 얘기를 늘어놓았을지 상상이 간다....

돌아온 뒤로부터 뭔가 쏴하다... 짜증난다 이런 분위기 ...

어떻게 된게 너는 밥 먹었어? 라는 한마디를 안물어보니.

오자마자 한다는 소리가 폼클렌징 다 써가는데 어떡해 할꺼야? 란다.

우리는 올 때 각자 가져왔었잖아 . 우리가 사는건 쫌 그런데.

그떄 한마디 해줬다. 내가 살께.

이런식으로 나온다 이거지 ? 너 내가 가져온거 쓰고 바르고 먹고  - - 다 토해놔

짜증나 - - ; 왜 이렇게 유치한거니

이럴꺼면 혼자사는게 낫다

오늘은 혼자 나가서 먹는게 싫어서 대충 떼웠다.

이럴 때면 당신이 무지무지 하게 보고 싶어.... 힘들다...

몸 건강히 잘 있는거지 ? 얼른 돌아와 .

사랑해

'혼/자/이/야/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11월26일금요일  (1) 2007.10.26
10월24일수요일  (1) 2007.10.25
오늘은......  (2) 2007.10.23
11월22일 월요일 ,날씨가 참 좋다  (3) 2007.10.22
^ ^  (1) 2007.10.21
아무것도 해 줄 수 없다.....  (1) 2007.10.21